당시는 여성가족부 예산을 심사하는 중이었다. 여성가족부는 '한부모 가족 복지시설 지원' 사업 가운데 '시설 아이 돌봄 서비스 지원' 사업 예산 61억 3,800만 원을 신규로 올렸다.

미혼모 등 한부모 가정 부모가 일할 때 아이를 돌봐줄 사람이 필요한데, 이를 위해 정부가 이 같은 아이들을 돌봐주는 서비스를 재정적으로 지원하는 예산이었다.

담당 상임위에서는 17억 1,900만 원을 삭감하고 나머지 금액을 편성하는 데 합의했다. 그런데 송언석 의원이 61억 원 전액을 삭감하자고 나선 것이다.


https://m.news.naver.com/read.nhn?aid=0010644677&oid=056&sid1=100



Picture 1.jpg

 

Picture 2.png

 

한부모 가정엔 비정하지만
자기 지역구엔 따뜻한 남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