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에는 진보진영이 문재인 정부를 공격하는 총력투쟁을 선언했다. 현 정부의 ‘개국공신’을 자처하는 진보진영이 국정 전반에 걸친 현안을 놓고 첨예한 각을 세우면서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운영에도 부정적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민중공동행동은 27일 서울 중구 정동 민주노총 교육원 회의실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12월 1일 국회 앞에서의 전국민중대회 개최 사실을 밝혔다. 민중공동행동은 적폐청산·사회대개혁을 명분으로 내세웠다. 민중을 포괄한 연대의 모양새를 갖추고 대정부 요구 의제를 전방위로 넓혔다. 정부가 진행 중인 정책 방향에 대해서는 ‘개악’ ‘개혁 역주행’이라고 규정했다. 문재인 정부를 독려, 압박하는 수준을 넘어 사실상 ‘이별 통보’다. 한발 나아가 정부가 추진 중인 정책 현안마다 반대 입장을 밝히면서 대립과 투쟁을 예고함에 따라 상당한 파장이 예상된다.


https://news.v.daum.net/v/201811271210278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