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경주시 안강읍에 있는 한 새마을금고에 마스크를 쓴 강도가 침입해 현금 2천여만원을 빼앗아 달아났다.

22일 경주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 25분께 모자와 마스크 차림을 한 남성이 모 새마을금고 문을 열자마자 들어와 가지고 있던 흉기를 직원들에게 휘둘렀다.

이에 A(46)씨가 가슴을 찔리는 등 남자 직원 2명이 상처를 입고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받고 있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01&aid=001041649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