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는 익숙한 '일상의 조선족'

국내에서 조선족을 마주치는 것은 이제는 낯선 일이 아니다. 식당 종업원이나 목욕탕 카운터 등 단순 노동직 뿐 아니라 대학교나 일반 회사 등에서도 마주칠 수 있을 정도로 많아졌다.

1990년대 이후부터 꾸준히 국내로 들어온 조선족은 실제 현재 국내 체류 외국인 중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법무부 산하 출입국·외국인정책본부의 통계월보에 따르면 올해 9월30일 기준 국내에 등록된 한국계 중국인은 33만5392명으로 가장 많다. 그 뒤를 중국인(20만7522명), 베트남인(16만4781명) 등이 잇는다.


https://m.news.naver.com/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421&aid=00036491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