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24일(현지시간)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개정협정에 대한 공동성명 서명식에서 농담을 하는 등 여유 있는 모습을 보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오후 미국 뉴욕의 롯데뉴욕팰리스 호텔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한미 정상회담을 가진 후 서명식에 참석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측 한글 서명문에 적힌 자신의 한글명을 보며 취재진에게 “네버 씬 마이 네임 인 코리안, 잇츠 나이스.(내 이름을 한글로 본 적이 없다. 좋아 보이네)”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도 이 모습에 빙긋이 웃었다.
문 대통령은 직접 펜을 꺼내 서명한 뒤 펜을 상의 안주머니에 집어넣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서명문을 교환한 다음 자신이 서명한 펜을 문 대통령에게 선물로 건넸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008&aid=00041099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