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최저임금 결정에 국가 개입을 배제하고, 사회적 대타협을 통해 노사 자율로 결정할 수 있는 제도적 장치를 만들겠다"고 말했습니다.

김 원내대표는 오늘(24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문재인 정권이 더이상 국가 경제를 망가뜨리는 일이 없도록 정책 기조를 바로 잡아나가겠다"면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또 "사용자위원, 근로자위원, 공익위원이 각각 9명씩 27명으로 구성된 최저임금위원회의 정수를 줄여 논의 구조를 단순화하겠다"며 "국회가 공익위원을 추천하도록 해 소상공인과 자영업자 등 생계가 막막한 국민의 목소리가 반영되도록 하겠다"고 했습니다.


https://news.v.daum.net/v/201808241054014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