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7월 취업자수는 전년 동월 대비 5000명 증가하는데 그쳐 작년 7월 31만3000명 증가에 비해 큰 폭으로 줄어 충격을 줬다. 그런데도 고용률은 61.3%로 여전히 높은 수준을 유지했고 실업률도 2월 4.6%에서 6월 이후 3.7%로 낮아졌다. 2007~2016년 10년간 고용률 평균은 59.8%였다.

7월 취업자 5000명 증가는 월별 경제활동인구조사 통계(새편제)가 시작된 1999년 6월 이후 역대 하위 20위에 해당할 만큼 고용이 부진했다. 그러나 고용률 61.3%는 역대 상위 9위에 오를 정도로 높은 수준이다. 생산가능인구(15~64세) 대비 OECD 기준 고용률로 보면 역대 상위 3위다.

이런 극과 극의 상반된 결과는 인구가 줄면서 생긴 현상으로 고용 수준 판단을 헷갈리게 만든다.


https://news.v.daum.net/v/201808220630048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