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의점에 출근한 첫 날 자신의 휴대전화에 내장된 모바일 교통카드에 수 백만원을 충전하고 카운터 금고 안에 보관된 현금까지 모두 쓸어간 30대 알바가 경찰에 붙잡혔다.

부산 기장경찰서는 24일 절도, 컴퓨터등사용사기 등 혐의로 A씨(35)를 구속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 4일 오후 6시부터 다음날 오전 2시 17분까지 부산 기장군에 있는 한 편의점에서 야간 근무를 하다 자신의 휴대전화 모바일 교통카드에 51차례에 걸쳐 373만원 상당을 충전하고 계산대 안에 남아있던 현금과 담배 등 356만원을 훔친 혐의를 받고있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421&aid=00035514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