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업무추진비' 영수증 첨부의무 없는 '급여' 형태로 지급
국고보조금·당비로 지급된 급여, 특활비로 전용했다면 '도덕적 치명상'

국회 앞 대로변에는 "바른미래당이 해냈습니다! 국회 특수활동비 폐지!"라고 적힌 현수막이 걸려 있다. 길 건너편에서 국회로 진입할 때 볼 수 있도록 횡단보도 위에 큼지막하게 걸어 놓았다.

'해냈다'고 한 이유는 지난 '국회 특활비' 정국에서 바른미래당이 나름 역할을 했기 때문이다. 문희상 국회의장이 지난 16일 최소한의 운영비만 남긴 채 사실상 국회 몫을 폐지하겠다고 하기까지 당초 여야의 초점은 폐지가 아닌 양성화에 맞춰져 있었다.


https://m.news.naver.com/read.nhn?mode=LSD&mid=sec&sid1=110&oid=079&aid=00031371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