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임이자 의원이 자신을 향해 '키 작고 올드미스'라고 표현했던 같은 당 이채익 의원의 발언이 논란을 일으키자 "저를 위한 선한 말"이라며 두둔했다.

임 의원은 26일 오전 국회본관 의안과 앞에서 진행된 긴급 의원총회에서 "이 의원은 제가 살아온 삶, 고난과 고군분투한 삶의 연속을 너무 잘 알고 있다"면서 "저에 대해 잘 알아서 마음이 저려서 위로하고자 한 선한 말씀"이라고 했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001&oid=003&aid=000919759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