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학의 사건'의 핵심 인물인 건설업자 윤중천 씨가 이른바 '별장 동영상' 속 남성이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이라고 처음으로 공식 인정했습니다.

검찰 등에 따르면 윤 씨는 오늘(26일) 새벽까지 이어진 검찰 수사단 조사에서 지난 2007년 무렵 강원도 원주 별장에서 촬영된 것으로 보이는 성폭력 의혹 영상의 남성이 김 전 차관이라고 진술했습니다.

윤 씨는 문제의 영상을 촬영한 사람도 본인이 맞다고 인정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https://news.v.daum.net/v/2019042610511288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