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현 외교부 1차관이 지난 25일 아키바 다케오(秋葉剛男) 일본 외무성 사무차관을 만나 2015년 한일 일본군 위안부 합의의 일환으로 설립된 ‘화해ㆍ치유재단’에 대한 해산방침을 통보한 사실이 31일 확인됐다.

외교부 관계자는 이날 “지난 한일 외교차관 회담에서 화해치유재단에 대한 정부의 해산방안을 일본 정부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한일 외교소식통에 따르면 조 차관은 아키바 차관과의 회담에서 “재단이 기능이 실질적으로 정지된 상태”라며 “해산이 불가피한 상황이다”고 말했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016&aid=00014586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