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도 남북협력기금이 올해(9624억원)보다 15% 늘어난 1조1063억원으로 국회를 통과해 확정됐다고 통일부가 10일 밝혔다. 남북 철도ㆍ도로 현대화를 포함한 남북경제협력엔 5044억원, 이산가족 상봉 등 인도적 문제해결엔 5724억원, 사회ㆍ문화 교류엔 205억원이 투입된다. 남북협력기금이 1조원대를 회복한 것은 2016년 이후 처음이다.

이 중 북한에 철도ㆍ도로 연결을 위해 무상으로 제공되는 경협 기반 기금은 1864억원(16.84%), 융자를 통한 경협 기반 기금은 1087억원(9.82%)으로 전체 기금의 4분의 1(26.6%)이 넘는다. 정부는 올해 9월 판문점선언(4월27일) 비준 동의안을 국회로 보내며 남북 철도ㆍ도로 현대화 비용을 내년 한해 2951억으로 추산했고 이 금액이 고스란히 반영됐다.


https://news.v.daum.net/v/201812101612157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