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청와대의 업무추진비 사용 논란에 대해 작심 발언을 이어가고 있다. 김 원내대표는 2일 KBS 1TV '오늘밤 김제동'에 출연해 "11시 넘어서 야근하면 편의점에서 삼각김밥 사 먹으면 된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전날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JTBC '뉴스룸' 긴급토론에 출연해 심재철 한국당 의원의 비인가 자료 공개 논란과 청와대의 업무추진비 사용 내역에 대해 갑론을박을 벌였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방송에서 "청와대가 차라리 '휴일·공휴일에도 일을 해야 하니, 불가피하게 (업무추진비를) 쓸 수밖에 없다' 이렇게 솔직하게 고백하고 '정부의 클린카드 지침에는 맞지 않지만 이해해달라'고 나왔어야 했는데 '문제가 아니다'라고 나왔다"며 "국회는, 국정감사라는 것은 모든 법률에 의해서 규정과 지침에 의해서 국민의 혈세가 올바르게 쓰였는지 감시하는 곳"이라며 심재철 의원을 두둔했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025&aid=00028538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