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에 취해 소란을 피우던 10대들이 70대 경비원을 마구 때린 사건이 발생했다.

1일 페이스북에는 “수원에서 경비원으로 일하는 79세 할아버지가 10대 남학생 4명으로부터 특수폭행을 당했다”는 글이 올라왔다. 글 작성자에 따르면 가해자들은 수원 장안구의 한 건물에서 술에 취해 소란을 피우고 있었고, 이를 본 경비원 A씨(79)는 “주민들에게 폐를 끼치지 말라. 여기서 이러면 안된다”고 말리던 중이었다. 사건은 지난달 28일 새벽 4시50분쯤 발생했다.

가해자들은 A씨에게 폭언을 하며 주먹을 휘두르기 시작했다. 한 가해자는 “우리 아빠가 변호사인데 너 죽여줘? 눈알 파줘?”라며 막말을 했다고 한다. 페이스북에 게시된 사진을 보면 A씨의 가운데 아랫니가 완전히 부러져 있고, 왼쪽 눈 주변과 오른쪽 뺨에 폭행당한 흔적이 선명하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05&aid=00011358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