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수처 설치에 대한 여론의 요구 확대되고 있어"

국민 다수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신설에 찬성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10일 <리얼미터>에 따르면, tbs 의뢰로 지난 9일 전국 성인 503명을 대상으로 공수처 설치에 대한 찬반여론을 물은 결과, ‘찬성’(매우 찬성 48.3%,찬성하는 편 28.6%) 응답이 76.9%로 나타났다.

‘반대’(매우 반대 10.5%, 반대하는 편 5.1%)는 15.6%에 그쳤고, ‘모름/무응답’은 7.5%였다.

특히 30대(찬성 89.3% vs 반대 7.0%), 더불어민주당(91.7% vs 4.7%)과 정의당(89.7% vs 5.2%) 지지층은 찬성 여론이 90% 안팎에 달했다.

자유한국당(62.8% vs 28.5%)과 바른미래당(60.4% vs 28.9%) 지지층, 보수층(71.9% vs 23.1%), 대구·경북(73.3% vs 18.6%), 60대 이상(71.0% vs 16.7%) 등 보수·야권 성향에서도 찬성이 60% 이상이었다.

앞서 박근혜 정권 시절인 2016년 7월말에 실시한 공수처 신설에 대한 국민여론 조사에서는 찬성이 69.1%(반대 16.4%), 작년 9월말의 법무·검찰개획위원회의 공수처 설치 권고안에 대한 조사에서는 찬성이 68.7%(반대 21.5%)로 집계된 바 있다.

<리얼미터>는 "이번 조사의 찬성 여론은 이러한 과거 조사 대비 약 8%포인트 증가한 것인데, 검·경 수사권 조정과 더불어 양대 검찰개혁 과제인 공수처 설치에 대한 여론의 요구가 확대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풀이했다.

이번 조사는 무선(10%) 전화면접 및 무선(70%)·유선(20%) 자동응답 혼용, 무선전화(80%)와 유선전화(20%) 병행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 방법으로 실시했고, 6.5%의 응답률에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포인트이다.


http://www.viewsnnews.com/article?q=16518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