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의원들이 지방선거 패배 원인을 분석하고, 지지율 회복 방안을 고민하기 위해 만든 30일 의원총회 풍경이다. 김성태 원내대표는 의총 후 “아까는 꽉 차 있었는데, 지금 이제 한 40명 있는 것 같다”는 말을 남겼다.

한국당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의총을 열고 서울대 한국정치연구소에 의뢰한 ‘한국 보수정당의 위기와 재건 - 자유한국당의 선거 패배와 지지율 하락 원인 분석’ 보고서를 공개했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025&aid=00028602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