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타파 취재진은 양 회장의 입장을 듣기 위해 전화, 문자메시지를 보내는 한편 양 회장의 사무실과 자택도 찾아갔지만 양 회장은 인터뷰를 거절했다.

이후 양 회장은 취재진에게 한 통의 문자 메시지로 입장을 전했다.

그는 "오늘말고 이삼일 뒤에 미리 문자를 주면 취재에 성실히 응할 마음이 있다"면서도 "다만 집에 아직 어린 아이들이 있는데 아이들을 보호하고 싶은 아빠의 마음을 공감해달라"고 밝혔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22&aid=00033146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