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층이상 초고층 전세계 5개뿐인데 한국 “10개 신축”

정유미기자

ㆍ5년후 ‘마천루 붐’ 개발만능 한국사회 상징
ㆍ일자리·관광 ‘명분’… 교통·환경·미분양 ‘우려’


대한민국에 100층이 넘는 마천루 건설 계획이 우후죽순처럼 쏟아지고 있다. 지금까지 나온 사업계획만 보면 5년 뒤 서울과 인천, 부산 등에 100층이 넘는 초고층 빌딩이 10개 가까이 들어선다. 현재 전 세계에 100층 이상 건물이 5곳에 불과하고, 추가로 건설을 추진 중인 국가도 5곳이 되지 않는 점을 감안하면 ‘개발 지상주의’로 치닫는 한국 사회의 단면을 상징한다는 점에서 우려되는 현상이다.

13일 건설업계에 따르면 서울 상암동의 서울라이트(640m, 133층)와 용산 드림타워(665m, 150층), 잠실 제2롯데월드 ‘슈퍼타워(555m, 112층)가 곧 착공에 들어간다.



현대차그룹의 뚝섬 서울숲 사옥(550m, 110층)과 송도 인천타워(613m, 151층), 청라 시티타워(450m, 110층), 부산 롯데월드(511m, 117층), 부산도시공사의 월드비즈니스센터(432m, 108층) 등도 사업을 적극 추진 중이다.

지자체 및 건설업체가 내세우는 마천루 건설의 명분은 경제위기 상황에서 대규모 일자리가 창출되고, 랜드마크(상징적 건물)로 도시 이미지를 제고해 관광객이 몰릴 것이라는 장밋빛 전망에서 비롯된다. 그러나 도시 경관 훼손, 교통·환경 문제 유발과 함께 훗날 공급과잉에 따른 미분양사태나 사업 중복에 의한 대규모 적자 등 부작용이 클 것이라는 게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당장 초고층 건물이 들쭉날쭉 들어설 경우 경관을 해치면서 도시경쟁력을 손상시킬 것이라는 우려가 나온다. 초고층 빌딩이 주변 경관과 조화를 이루기 위해서는 위치선정과 사업 추진에 주의를 기울일 필요가 있다는 지적이다. 공실률 문제도 심각할 수 있다. 이들 건물은 한결같이 고급 호텔과 사무실, 백화점, 편의시설을 갖춘다는 계획이다. 완공 예정 시점은 2013~2016년에 몰려 있어 입주자 미확보시 자칫 ‘유령 건물’이 될 수 있다. 교보리얼코 박종헌 투자자문팀장은 “초고층은 공사비가 일반 건물에 비해 2배 이상 더 들어가는데, 임대료가 2배나 비싼 곳을 찾는 기업은 많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초고층 빌딩은 건설 비용만 2조~4조원이 소요되는 것으로 추산된다. 정부나 지자체가 앞장서 초고층 빌딩 건설을 부추긴다는 비판도 있다.

당장은 생산과 고용효과 등에서 긍정적일지 몰라도, 초고층 빌딩은 위험부담이 큰 만큼 민간기업의 사업 제안에 무조건 손을 들어줘서는 안된다는 것이다.

변창흠 세종대 교수는 “초고층 건축기준이 없어 화재 등 재난 대응책도 미흡하고 과도한 에너지 사용과 환경문제도 있는 만큼 정부의 제한적 허용 등 속도조절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우리나라는 뭐 고려같은거 안하고 일단 하고보자는식이 많다..

너무 큰 손망이 예상되는 일인데도..

하늘 무서운 줄 몰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