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지난달 29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는 우간다 여성 그레이스 알라코(29)의 연설에 주목했다. 어릴 적 우간다 반군에게 납치돼 수년간 성노예로 생활해야 했던 알라코의 자기 고백은 안보리 회의장을 숙연하게 만들었다. "아프리카 지역에서 만연하고 있는 무장 군인들의 성폭력을 멈추게 해주세요. 그들을 처벌해 주세요. 아프리카 어린이들은 아직도 고통받고 있습니다."


●아프리카 軍, 여아 납치해 성노예로



    



5월5일 어린이날, 우리나라에서는 어린이들의 축제가 한바탕 벌어지지만 검은 대륙 아프리카의 어린이들은 사람다운 삶을 바라는 것조차 과욕이다. 한창 응석을 부릴 나이임에도 내전이 계속되는 정치적 상황 탓에 어린이들의 인권은 처절히 짓밟힌다. 특히 수단과 콩고 등 내전이 격렬하게 벌어지는 지역의 상황은 더욱 가혹하다. 반군은 물론 정규군도 어린 여아를 납치, 성노리개로 삼는다. 유니세프는 "무장 군인들은 내전으로 부모를 잃은 고아들을 납치해 여아는 성노예로, 남아는 소년병으로 부리고 있다."면서 "수백만의 아이들이 이런 생활을 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고 밝혔다.


성노예로 살아가는 현실도 충격적이지만, 이는 아프리카 英맙?만연한 에이즈 문제를 더욱 악화시키고 있다. 최근 뉴욕타임스는 "성노리개로 생활하다 고향으로 돌아온 여성들로 인해 에이즈의 위험이 더욱 커졌다."고 전했다.


신문은 미국의사협회(AMA)의 연구 결과를 인용, "소녀들은 성노예 생활을 끝내고 고향에 돌아와도 더러운 존재로 취급 받아 성매매 생활을 계속할 처지에 놓이게 된다."면서 "이들은 다시 에이즈를 퍼뜨리고 에이즈 위험성은 더 높아진다."고 밝혔다.


●아프리카 아동 에이즈 환자 180만명


하지만 성착취 문제가 내전이라는 정치적 상황 탓이라고만 볼 수는 없다. 무장 군인이 아닌 일반 성인 남성들에 의해 아프리카 여아들에 대한 성폭행이 공공연히 벌어진다. 역시 에이즈 문제와 관련돼 있다.


국제연합(UN)의 에이즈 보고서에 따르면 남부 아프리카 등지에서는 '어린 처녀와 성관계를 맺으면 에이즈가 치유된다.'는 공공연한 괴소문이 돌면서 에이즈 환자에 의한 여아 성폭행이 활개를 치고 있다. 영국의 일간 텔레그래프는 "심지어 에이즈 환자에게 어린 딸을 돈을 받고 파는 거래가 이뤄지고 있다."고 밝혔다.


악순환은 계속된다. 에이즈에 감염된 여아들은 임신이 되면 다시 에이즈에 감염된 아이를 낳는다. 유니세프는 전 세계 200만 아동 에이즈 환자 가운데 180만명이 아프리카 지역 아이들이라고 밝혔다. 에이즈에 감염된 임산부들의 수도 계속 늘어나는 추세다.


안 베네만 유니세프 총재는 최근 성명을 내고 "무장 군인에 의한 어린이 납치 등의 문제는 이제 끝내야 한다."면서 "이들이 국제법을 준수하고 어린이 인권을 존중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세상에 어떻게 애들한테...;;;;;;;
어린이 날 이 기사 보니까 더욱 끔찍한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