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짝퉁, 이젠 무섭다!”

중국의 한 자동차 기업이 영국 명품 자동차인 롤스로이스 팬텀의 짝퉁을 제작해 파문을 일으킨 가운데 영국 언론과 네티즌들이 일부 중국 기업들의 짝퉁 생산에 냉소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

지난 23일(현지시간) “6000만원짜리 롤스로이스? 중국 기업이 만들었겠지”라는 다소 비판적인 제목과 내용의 기사를 실었던 영국 대중지 데일리메일은 다음날 연이어 중국 기업에서 생산되고 있는 짝퉁 제품들에 대한 기사를 쏟아냈다.

이 언론은 ‘번역도 제대로 안된 중국의 모방품들’이라는 제하의 기사를 싣고 제품 이름만 교묘히 바꿔서 제작된 총 13개의 제품과 사진들을 게재했다.

이 목록에는 M&M 유명 초콜릿을 따라한 ‘S&M’과 피자 브랜드인 ‘피자헛’(Pizza Hut)을 따라한 ‘피자허’(Pizza Huh), ‘스타벅스’(Starbucks)란 이름을 앞뒤만 바꿔 내놓은 ‘벅스스타’(Bucksstar), ‘맥도날드’(McDonald)를 모방한 ‘맥덕’(McDuck) 등 다양했다.

또 명품 브랜드 ‘돌체앤가바나’(Dolce & Gabbana)를 따라한 ‘돌체앤바나나’(Dolce & Banana), 스포츠의류 브랜드 ‘나이키’(NIKE)를 카피한 ‘하이키’(HIKE), 스포츠의류 브랜드 ‘퓨마’(PUMA)를 모방한 ‘프뮤아’(PMUA) 등 의류 브랜드도 다수 포함돼 있다.

이 언론은 “중국에서 짝퉁 롤스로이스를 생산한 것은 시작에 불과하다”면서 “중국의 일부 기업들이 유명 브랜드를 모방하는 사례는 점점 더 늘어나고 있다”고 꼬집었다.

이어 “하지만 대부분 이런 제품들은 번역이 잘못돼 웃음만 유발하고 만다”면서 “중국인 모방제품 생산자들은 영어 맞춤법을 잘 쓰지 못한다”고 비꼬았다.

한편 영국 언론 뿐 아니라 영국 네티즌들도 중국 롤스로이스 짝퉁에 대해 강하게 비난했다.

한 영국인 네티즌은 댓글을 통해 “이제 모든 제품들이 중국에서 짝퉁으로 다시 태어날 것 같아 두려워진다”면서 “이러한 모습은 영국 뿐 아니라 중국 산업에도 악영향을 미칠 것”이라면서 짝퉁 생산을 그만두라고 주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