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장자연 사건 9명 입건…언론인은 빠져
 

자살사건을 수사중인 경찰은 기획사 관계자 등 9명을 입건했다.

경기도 분당경찰서는 24일 중간수사결과를 발표, “기획사 3명, 감독 2명, 금융인 3명, 사업가 1명 등 9명을 접대 강요, 강제추행, 명예훼손 등의 혐의로 입건했다”고 밝혔다.

이 가운데 금융인 3명 등 강요죄 공범 혐의 5명은 장자연 소속사 전 대표 김모씨(40)를 체포할 때까지 수사를 중지한다는 의미의 참고인 중지 조치했다.

호야스포테인먼트 대표 유장호씨(30)는 출판물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입건됐고, 일본에 체류중인 소속사 전 대표 김씨는 강요 등 혐의로 체포영장이 발부돼 기소중지됐다.

그러나 유족들이 고소한 언론인들은 내사중지 또는 불기소했다. 경찰 관계자는 “사실관계가 정확하지 않고, 혐의의 정도도 낮다고 판단해 별도로 피의자로 입건하지 않고 수사를 중지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결국빠졌군..

멋있네. 아름다운 상황이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