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당·시민단체 "반값 등록금 약속 지켜라! 한나라당 그런 약속 한적 없다



최근 고액의 대학 등록금이 사회 문제화되고 있는 상황에서 교과위 소속의 민주당, 자유선진당, 민주노동당 의원들과 대학생, 시민단체가 기자회견을 열어 정부여당에 반값 등록금 약속을 신속히 이행할 것을 촉구했다.

이들은 23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22일 국회 교과위에서 여야가 합의한 등록금 예산 8천230억원을 삭감없이 통과시키고 이후 등록금 지원 확대에 적극 나서라고 주장했다.

이날 야당과 시민단체, 대학생 대표들은 "이명박 대통령이 지난 2007년 주장한 반값 등록금 약속을 지켜야 하지만, 책임을 떠넘기고 있다"고 맹비난했다.

민주당 안민석 의원은 "2007년 이명박 당시 대통령 후보와 지금 교과부 차관인 이주호 당시 한나라당 정조위원장, 김형오 당시 원내대표가 반값 등록금 약속을 분명히 했다"면서 "그러나 22일 한나라당 의원들은 '반값 등록금 약속을 한 적이 없고, 액수가 아니라 심리적인 부담을 반으로 줄여주겠다고 한 것'이라고 거짓말하고 있다"고 여당을 질타했다.

자유선진당 이상민 의원 역시 "이명박 정권은 후안무치하고 정말 부끄러운 줄 모른다"며 "아직 정부 계획도 확정되지 않은 4대강 정비를 지난 본예산에서 막대하게 편성했음에도 이번 추경에도 4대강 정비 사업 등 SOC에 1조원을 퍼붓겠다고 한다. 국가 빚을 국민에 전가하면서 흥청망청 돈을 쓰겠다는 것"이라고 분노를 감추지 않았다.

숭실대 총학생회장인 배유진 씨 역시 "지난 대선 때 반 값 등록금 공약으로 많은 지지를 얻었던 이명박 정권과 한나라당이 결국 등록금을 가지고 장난을 친 것이라면 이는 목숨을 가지고 장난 친 것"이라며 "그렇다면 대학생 한명 한명이 책상 앞이 아니라 거리로 뛰어나올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숙명여대 총학생회장인 박혜선 씨는 "비싼 등록금 때문에 자살하고 매춘하고 신용불량자가 되는 것이 이 시대 대학생들의 현실"이라면서 "5조원의 예산이라면 반값 등록금 공약을 이행할 수 있음에도 이를 하지 않는 것은 이유가 있어서가 아니라 의지가 없기 때문"이라고 질타했다.
 
 
 
한나라당과 mb 반값등록금 추진 한다고 했는데..약속한적 없다???매일 사기만 치니..에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