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기정, 당당하게 기자회견 갖고 진실 가려야" 


한나라당 안상수 대표는 3일 김윤옥 여사의 금품 수수 의혹을 제기한 강기정 민주당 의원에 대해 "허위 사실이 아님을 밝히지 못한다면 의원직을 사퇴하는 게 책임 정치이고 정도 정치"라며 의원직 사퇴까지 압박했다.

안 대표는 이날 오전 최고중진연석회의에서 강 의원의 주장을 "모독발언"으로 규정하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강 의원의 저급한 폭로는 언급할 가치도 없고 면책특권을 악용해 영부인을 모독한 것은 국회의원 자격이 없는 것"이라며 "자신이 한 말에 자신이 있다면 비겁하게 면책특권 뒤에 숨어있을 게 아니라 당당하게 기자회견을 하고 자신의 주장에 대해 진실을 가려야 한다. 그것이 당당한 태도"라고 강조했다.

그는 민주당에 대해서도 "집권 경험이 있다는 제1야당이 대통령을 모독하는 허위.폭로 정치를 조장하고 있다"면서 "국회의 권위와 국격도 안중에 없는 강 의원과 민주당 지도부는 대통령 내외와 국민 앞에 사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

"영부인 모욕이 처음이라고? 한나라는 어땠는데?"

이재오-심재철-나경원, 야당때 '권양숙 여사 의혹' 제기 



김윤옥 여사의 뇌물수수의혹을 제기한 강기정 민주당 의원에 대해 청와대와 한나라당이 2일 "국회 사상 현직 영부인을 이렇게 사실에 없는 것으로 음해하고 모욕한 것은 초유의 일"이라며 맹비난하는 데 대해 민주당이 즉각 참여정부 시절 한나라당의 권양숙 여사 공격을 구체적으로 열거하며 반격에 나섰다.

황희 민주당 부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청와대 김희정 대변인이 ‘의원이 아니면 구속됐을 것’이라고 했다"며 "김희정 대변인 말대로라면, 참여정부 시절 권양숙 여사를 무책임하게 매도한 한나라당 이재오, 심재철 의원은 감옥에 있어야 할 것"이라며 과거 이재오·심재철 의원의 발언을 문제 삼았다.

실제로 이재오 특임장관의 경우 2007년 10월 23일 국회 법사위의 부산고.지검 국정감사에서 정윤재 전 청와대 비서관의 건설업자 김상진 씨 비호의혹을 거론하며 "세간에는 김상진의 실제 배후가 정윤재가 아니고 청와대 권력의 핵심부에 있는 권양숙 여사라는 소문이 있다"며 "정윤재의 개입만으로 담보 능력도 없는 김상진이 어떻게 수많은 사업을 벌이고 대출을 받았겠느냐? 정치권에서 정윤재는 희생양으로 보고 있다"고 권양숙 여사를 배후로 규정했다.

그는 이어 "청와대가 권력형 비리의 몸통을 숨기려고 정윤재를 내세운 것"이라며 "김 씨에 대해 철저히 조사하는 것이 당연하지만 영부인 관련 사실이 나온다면 조사하겠느냐"고 김태헌 당시 부산지검장을 몰아부쳤다.

이보다 한달 전인 그해 9월14일에는 심재철 의원이 주요당직자회의에서 변양균 전 대통령정책실장이 연루된 신정아 파문을 거론하며 "권양숙 여사께서 변 전 실장 부인에게 위로의 자리를 마련했다고 하는데, 한참 관련 수사가 진행중이고 판이 요동치고 있는 상황에서는 대략적으로라도 정리가 된 이후에 고생했다고 위로하는 것이 일반적인 상식"이라며 "혹시 입단속용 자리가 아니었느냐는 뒷말들이 나오고 있다"고 권 여사를 배후로 거론했다. 그는 "또한 '윗선은 없다'는 말씀을 하셨는데 일종의 수사 가이드라인을 제시한 것이 아닌가하는 관측까지 나오고 있다"고 말하기도 했다. 

나경원 당시 한나라당 대변인도 논평을 통해 "노 대통령 부인 권양숙 여사가 ‘윗선 개입은 없다’고 말한 것은 사건의 전말을 다 알고 있다는 이야기인가"라며 "권 여사까지 나서서 수사의 가이드라인을 미리 제시하려는 것은 아닌지 우려된다"고 비난에 가세했다.

  • 마토마토 2010.11.04 00:05

    자기가 하면 멜로 남이 하면 불륜 이런건가.....

  • 눈보라콘 2010.11.04 00:05

    똥싼놈이 옆사람보고 혹시 지금 방구뀌셨냐고 묻는거죠 ㅋ

  • 바람속에는 2010.11.04 00:05

    안상수가 말하는게 개코미디

  • 다시가본호수 2010.11.04 00:06

    지들이 했던거 기억 못하는게 한둘입니까.


    어쨌든 저쨌든 이쪽이나 저쪽이나 하여간 똑같애...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10993 [성폭행 여성을 울리는 法] 죽을 힘 다해 반항하라 아니면 Yes? 2 졸리니까 2011.01.08
10992 소의 눈물 … 워낭소리가 스러진다 file 감기야 2011.01.08
10991 6세 여아 성폭행 미수 20대男 징역5년 선고 론도 2011.01.08
10990 디씨 코갤러 北'우리민족끼리'와 치열한 해킹전쟁 뚜비두밥 2011.01.08
10989 바나나 멸종위험, 무엇 때문일까 file 소금빛 2011.01.08
10988 `학교 지킴이'가 여중생 추행…벌금 500만원 2 후랭각 2011.01.07
10987 정동기 ‘위태위태’.. 여권서도 회의론-차기 감사원장 후보 2 콩가콩가 2011.01.07
10986 '고교생들이 개 연쇄 살해' 주장..양주경찰 수사 3 숲지기 2011.01.07
10985 문어발식 '함바집 비리' 의혹 게이트 사건으로 비화하나 2 홀로선별 2011.01.07
10984 우리나라 안타까웠던 사건들 9 file 메텔 2011.01.07
10983 해고 노동자 두번 울린 홍대 총학 2 카카이야요 2011.01.07
10982 "돼지처럼 킁킁대라"…학생에 막말 40대 女교사 2 햄볶아연♥ 2011.01.07
10981 "남자 구실도 못하는 게" 한마디에… 60대 남편, 아내 살해 FantasiaJM 2011.01.07
10980 "돼지 울음소리가 자꾸들려요" 살처분 스트레스 3 루키즈 2011.01.07
10979 '잠자리 거부' 부부끼리 주먹다짐 1 러프구름 2011.01.07
10978 포항 ‘특별재난지역 선포?’ 이상득 적극 검토…구제역은? 4 다시가본호수 2011.01.07
10977 절도범 1명에 미제사건 무려 171건…‘범죄 덤터기’ 뻔뻔한 경찰 바람속에는 2011.01.07
10976 평택 파리바게뜨 '고객 여러분께' 호소문 4 file 눈보라콘 2011.01.07
10975 “한국교회 ‘가난’을 도둑맞았다 … 경건·절제 새로운 화두 삼아야” 1 마토마토 2011.01.07
10974 “낙동강 준설토 침출수가 농경지로 … 농사 망쳤어요” 3 날아오르샤 2011.01.07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3573 3574 3575 3576 3577 3578 3579 3580 3581 3582 ... 4127 Next
/ 41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