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환경스페셜>, 9천만원 줄 테니 4대강 홍보해달라"

환경부, 4대강 홍보비용 드러난 것만 13억5천만원


       



        

환경부가 KBS의 간판급 환경보호 프로그램인 <환경스페셜>에 9천만원의 협찬비를 제공하겠다며 4대강 홍보를 주문한 사실이 드러나, 파문이 일고 있다.

6일 권선택 자유선진당 의원이 입수한 '4대강 살리기 홍보관련 공문'에 따르면, 환경부는 지난 3월 13일 KBS <환경스페셜>에 협찬 의향서를 보내 9천90만원을 댈 테니 4대강 홍보 프로그램을 제작해 줄 것을 요청했다.

공문에는 추진 내용으로 '4대강 살리기 사업관련 희망메시지 전달'이라고 적시돼 있어, 정부가 <환경스페셜>이 4대강 사업을 친환경 사업으로 홍보해줄 것을 주문했음을 분명히 했다.

한편 환경부는 4대강 극장홍보용 동영상 제작비로 2천492만원, 4대강 살리기 TV광고비로 7억6천600만원, 4대강 살리기 국제심포지엄 개최비로 3억 등 총13억5천992만원을 4대강 홍보비용으로 사용한 사실이 드러났다.

권 의원은 "이는 공문으로 확인한 비용일 뿐으로 확인되지 않은 홍보비가 추가로 더 있을 것"이라며 "4대강 사업의 환경성 검토를 책임지고 있는 환경부가 본연의 업무를 잊은 채, 4대강 홍보에 집중하는 것은 잘못된 것"이라고 비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