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 정부가 ‘친서민 정책’을 내세우며 대대적인 홍보에 나서고 있지만 가스요금을 내지 못해 가스공급이 중단된 가정은 오히려 늘어난 것으로 드러났다.

5일 지식경제부가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신학용 민주당 의원에게 제출한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가스공급 중단 건수는 2007년 6만 3210건이었지만 2008년에는 7만 6680건으로 21.3% 포인트 증가했다.

올해는 5월 기준으로 10만 1027건으로 지난해 연말보다도 2만 4347건이 늘어났다. 올해 전국 지역별 가스공급 중단 현황을 보면 서울 3만3967건, 경기 2만 6606건, 인천 1만 1876건 등 수도권이 7만 2449건으로 가장 많았다.

일반 가정의 가스요금 체납 건수는 2007년 110만 7000건, 2008년 127만 8000건으로 증가했으며 올해 5월 기준으로 119만 7000건이 체납된 것으로 조사됐다.

신학용 의원은 “2008년 3월 이윤호 지식경제부 장관은 기초수급자나 서민들에게 비용 지원 또는 체납시 공급 중단 유예를 통해 서민생활 안정 대책을 추구한다고 했으나 오히려 가스 공급 중단이 늘어나고 있다는 것은 현 정부가 말로만 친서민을 논하고 있다는 반증”이라고 주장했다.

신학용 의원은 “가스공급 중단의 경우 대부분 생계조차 어려운 가구에 해당되고 해마다 줄지 않고 있는 만큼 별도의 지원책을 마련해서 서민들이 따뜻한 겨울을 보낼 수 있도록 정부는 힘을 쏟아야 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