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희 의원 “안타까움 많았지만 존경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