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 대통령은 2일 "우리의 큰 명절 추석에 고향을 가지 못하는 분들이 주변에 적잖이 많다"며 "특히 일자리를 얻지 못해 부모님 얼굴 뵙기가 미안해 고향에 못가는 젊은이들을 생각하면 정말 가슴이 아프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제25차 라디오인터넷 연설에서 "우리 경제가 조금씩 회복되고 있다고는 하지만 고용사정이 나아지려면 좀 더 시간이 걸릴 것 같다. 내년 추석에는 모두가 선물을 한 아름 안고 고향에 갈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하자"며 이같이 밝혔다.

이 대통령은 "어려운 가운데에서도 우리에게 큰 희망의 증거들이 있다"며 "대한민국이 세계에서 가장 빠른 속도로 경제위기를 극복하고 내년 11월 G20 정상회의를 개최하는 등 세계의 중심으로 도약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서민을 따뜻하게 중산층을 두텁게 하기 위한 정책도 차질 없이 추진되고 있다"며 △서민에게 좋은 집을 싸게 공급하는 보금자리 주택 △저리로 돈을 빌릴 수 있는 소액금융지원 △졸업 후에 자신의 힘으로 갚을 수 있도록 한 학자금 대출제도 등을 사례로 꼽았다.

이 대통령은 "내년 상반기에도 어려움이 계속 될 것 같아 규모는 다소 줄이더라도 희망근로와 청년 인턴제 사업을 유지하고 내년 복지예산도 사상최고수준인 81조원으로 확대했다"며 "꼭 필요한 곳에 도움을 줘 행복하고 따뜻한 사회를 만들어나가는데 최선을 다 하겠다"고 다짐했다.

이 대통령은 "올해 사상 최대의 풍년이 들었지만 쌀값 하락으로 우리 농민들의 걱정이 큰 것 같다"며 "정부는 쌀 수매를 늘려서라도 농민들의 걱정을 덜어드리도록 최대한 노력 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러면서 "쌀값 하락을 막기 위한 근본적인 대책은 쌀 소비를 늘리는 것 인 만큼 100% 수입에 의존하는 밀가루 소비를 줄이고 쌀 소비를 늘려야 한다"며 "청와대도 올 추석선물로 햅쌀과 쌀국수를 보냈다"고 소개했다.

이 대통령은 "가족의 끈끈한 정과 고향의 따뜻한 정은 우리 마음을 언제나 푸근하게 하는 삶의 활력소"라며 "올 추석은 연휴기간이 짧아서 길이 많이 막힐 것 같은데 천천히 안전하게 운전하고, 양보도 하시고 고향에 잘 다녀오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 대통령은 "저는 오늘 명절에도 고향에 가지 못하고 일하고 있는 중소기업 근로자들을 만나보고 내일은 손주들과 함께 송편을 빚어 먹으면서 하루 푹 쉬겠다"며 "일기예보를 보니 보름달을 볼 수 있을 것 같다고 하는데 가족과 함께 편안하고 즐거운 추석되시기 바란다"는 말로 연설을 마무리했다




언플인가요..

정책은 정반대로 가고 있으면서 시장가서 떡볶이 찐빵먹고 친서민 외친다고 취업률이 좋아지지도 않을 뿐더러 농업을 희생시키고 일부 대기업위주로 몰아주면서 청와대에서 쌀국수, 햅쌀 먹는다고 농촌사정이 좋아지지는 않겠지요.
대책없고 진정성 없는 립서비스는 악플만 늘려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