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사고로 입원치료를 받던 53세 남성이 급성심근경색이 발견돼 치료를 받던 중 사망했다. 이 남성은 사망 당일 신종플루 확진 판정을 받아 국내에서 16번째 사망자가 됐다.

보건복지가족부 중앙인플루엔자대책본부는 16일 "급성심근경색, 급성호흡곤란증후군으로 치료 중이던 영남권 거주, 53세 남성이 15일 오전 사망했으며, 이날 오후 신종플루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 환자는 지난 2일 교통사고로 인한 손목골절로 A병원에 입원, 12일까지 입원치료를 받다가 13일 의식저하 상태로 B병원 응급실을 통해 입원했다. 입원 중 검사에서 급성심근경색이 발견돼 중재술을 실시했고, 14일 새벽부터 발열이 있어 신종플루 검사를 의뢰했다.

그러나 15일 오전 10시30분 급성호흡곤란증후군, 급성심근경색에 의한 심인성 쇼크로 사망했으며, 이날 오후 4시25분 신종플루 확진판정을 받았다.

대책본부는 "이 환자는 심혈관질환자로 신종플루 고위험군에 속한다"며 "16일 현재 총 16건의 신종플루 관련 사망자 중 고위험군에 해당하는 경우는 14건"이라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