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인 김제동 씨의 'KBS 스타골든벨 하차'와 관련한 얘기들이 좀처럼 멈추지 않고 있다. '외압설'이라느니 '통상적인 가을 개편'이라느니 말그대로 말잔치들이 무성하게 벌어지고 있다.

이번에는 문화평론가 진중권 씨도 가세했다.

진씨는 지난 15일 자신의 블로그에 올린 글에서 "'동아일보'의 물타기 기사를 읽다가 뿜었다"며 "서울시장이던 MB를 '노가다 십장'이라 불렀던 김구라도 무사하니, 김제동 정치적 외압설은 근거 없다, 뭐 이런 얘기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진씨는 "실험 한 번 해 볼까요? 김구라씨, 연예인들 씹지 말고, 대통령 한번 씹어보세요. 씹는 강도는 옛날 하던 것의 절반 정도만...과연 우리 김구라씨는 며칠이나 무사할까요?"라고 덧붙였다.

'동아일보'는 15일자 "좌파 김제동? MB 욕한 김구라도 있는데…"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독설가'로 유명한 김구라 씨는 2003년 인터넷방송에서 당시 서울시장인 이명박 대통령을 향해 '노가다 십장(막노동판 반장) 출신','멸치대가리'라고 욕했으나 여전히 방송가에서 잘 나가고 있다"며 외압설은 근거가 약하다는 논리를 폈다.

실제로 김구라씨는 지난 2003년 동료인 황봉알씨와 진행한 한 인터넷방송에서 "어처구니 없는게 이번에 우리 이명박 시장이 윤 부총리보고 무슨 시골출신에 이렇게 얘기했는데 그렇게 따지면 이 시장 전직이 뭐예요? 현대건설, 현대건설 무슨 노가다 십장 출신 아니에요? 막말로 얘기해서 건설에서 X나게 모랫바람 먹고 건설짬밥 한밥(?)집에서 밥 쳐먹고 그러니까 현장에서 이렇게 빠릿빠릿하게 튀다가 주영이 형 눈에 들어서 이렇게 된거 아니겠습니까. 자기는 무슨 XX 건설회사 노가다 출신이 XX 무슨 시골출신 교사 이렇게 운운하고 있어 아니 그럼 건설회사 시절 이거 노가다 출신이 XX 시장됐다 그러면 좋겠어? 이런 X같은 소리하고 앉았구만"라고 독설을 퍼부은 바 있다.

한편 김구라 · 황봉알의 인터넷방송 음성파일은 김구라 씨의 인기상승과 더불어 이미 네티즌들 사이에서 적잖은 화제를 불러온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