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두순 사건으로 아동 성범죄에 대한 우려가 큰 가운데 초등학교 2학년생이 침착하게 대응해 어린 여동생의 성추행범을 잡은 사연이 알려져 화제다.

16일 서울 도봉경찰서에 따르면 초등 2학년 김모(8)군은 지난 12일 오후 5시30분께 여동생(5), 친구들과 함께 동네 놀이터에서 놀고 있었다.

그런데 골목을 전전하던 노숙자 함모(45)씨가 아이들을 향해 어슬렁거리며 다가왔다.

함씨는 아이들을 물끄러미 둘러보더니 유난히 귀엽게 생긴 김군의 여동생에게 건빵 봉지를 내밀며 접근했다는 것이다.

"이름이 뭐니? 참 예쁘구나"라며 함씨는 김군 여동생의 엉덩이 등을 만지며 추행하기 시작했다.

그는 2002년 7월에도 5세 여아를 성추행해 처벌받은 아동 성범죄 전과자였다.

함씨의 갑작스런 행동에 놀이터에 있던 아이들은 그 자리에서 얼어붙고 말았다.

동생이 추행당하는 장면을 목격한 김군도 순간 겁이 덜컥 났지만 가뜩이나 친구들에 비해서도 체격이 왜소해 어떻게 대항할 방법이 없었다.

애만 태우던 김군이 때마침 생각해낸 것은 학교에서 배워온 성폭력 예방 교육.

`무조건 주위 어른들이나 부모님께 도움을 요청하라'.

김군은 본능적으로 함씨의 눈을 피해 주머니에 있던 휴대전화를 찾았다.

혼자 다가가 대들면 동생에게 더 큰 일이 벌어질까 걱정해 어머니에게 연락해서 도움을 청하는 방법을 택한 것이다.

김군은 전화기에 대고 "어떤 아저씨가 동생한테 나쁜 짓을 한다"며 급하게 상황을 설명했다.

전화를 받은 어머니는 즉시 경찰에 신고하고 놀이터로 달려나왔고 함씨는 출동한 경찰관들에게 현행범으로 체포된 뒤 성폭력범죄처벌법 위반 혐의로 구속됐다.

경찰 관계자는 "대체로 그런 상황에서 아이들은 무서워 도망가거나 반대로 무작정 달려들다 화를 키우는 경우가 많은데 김군은 침착하게 집에 전화해 도움을 요청하는 등 대처를 잘 했다"고 칭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