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의 일간 더 타임즈는 지난 5일 중국 관영 언론들이 2003년부터 고구려를 중국의 일부로 주장하고 나선 것은 마치 영국 아서왕의 카멜롯성을 독일 소유라고 주장하는 것과 같은 것이라고 보도했다.

더 타임즈는 원자바오 중국 총리의 북한 방문을 소식을 전하면서 "고대 왕국인 고구려의 영토를 놓고 남북한과 중국의 말 전쟁이 일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 신문은 "기원전 37년에 건국된 고구려는 유명한 학자들을 배출했으며, 궁극적으로는 지금의 '코리아'란 이름도 고구려에서 유래됐다"고 보도했다.

또한 이 신문은 "1300년 전에 멸망한 나라를 둘러싼 역사적 소유권을 놓고 남북한과 중국이 금방이라도 폭발할 것 같은 분쟁을 벌이고 있다"고 전했다.

더 타임스는 지난주 일요일 중국 학자들이 북한 국경에 인접한 단둥에서 이전에는 알려지지 않았던 만리장성의 동쪽 끝자락이 발견됐다며 가진 기념식에서 한국 언론의 표현대로 '동북아시아의 역사전쟁'이 터져나왔다고 최근 사례를 소개했다.




----------


더 타임스지, 동북공정 비판



"고구려를 중국 역사라고 주장하는 것은, 비슷한 사례를 찾기는 어렵지만
영국 아서 왕의 카멜롯성(城)을 난데없이 독일 것이라고 주장하는 것과 같다."
(더 타임스)



중국이 고구려를 자국 역사로 편입시키려고 하는 시도에 대해 5일 영국 유력 일간지 더 타임스가 비판하고 나섰다. 아서 왕(King Arthur)은 5~6세기에 활동한 것으로 알려진 영국의 왕으로, 그의 활약과 기사도 정신 등은 서유럽 일대에 전설로 남아 있다. 실존 인물이 아니라는 주장이 우세하지만, 모델로 추정되는 몇몇 인물은 사료에 남아 있다. 카멜롯성은 아서 왕이 세운 성이며, 아서 왕은 이를 거점으로 삼아 영국을 통치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더 타임스는 "중국 관영 언론매체들이 2003년부터 고구려를 중국 영토의 일부로 취급하기 시작했다"면서 "중국과 남·북한 사이에 고대 왕국 고구려를 놓고 '말의 전쟁(war of words)'이 벌어지고 있다"고 보도했다. 그러면서 고구려가 한국의 영토인 이유를 소개했다.

신문은 무신론(無神論)적 독재국가인 북한에서도 고구려 시조인 동명왕이 평양시 룡산리에 위치한 무덤에서만큼은 국가적 영웅으로 추앙받고 있다는 사실을 꼽았다. 북한이 봉건주의와 엘리트주의를 거부하는 공산주의를 기반으로 하는 체제임을 고려할 때, 이는 동명왕이 한국 역사의 기원으로 여겨지는 고구려의 시조가 분명하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또 현재의 '코리아'라는 이름도 고구려에서 유래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신문은 "기원전 37년 한반도 북부와 만주 지방에 세워진 고구려는 한국 역사에서 '황금시대'라 불린다. 많은 뛰어난 학자들과 불교 종파를 배출했다"고 보도했다.

더 타임스는 지난 4일 중국 학자들이 북한과의 접경 지역인 랴오닝(遼寧)성 단둥(丹東)에서 만리장성의 동쪽 끝이 발견된 것을 기념하는 행사를 열었다면서 "'동북아시아의 역사 전쟁'이 시작되고 있다"고 보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