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그룹 박용현(66) 회장이 최근 40대 중반의 여의사와 재혼했다.
12일 두산그룹에 따르면 박 회장은 서울대 의대 동창회에서 알게 된 대학 동문 후배 윤모(46)씨와 지난 10월 중순 재혼한 것으로 확인됐다.

박 회장은 서울대병원장 시절인 2003년 부인과 사별한 뒤 혼자 지내왔으며, 윤씨는 서울대 의대를 졸업하고 현재 의원급 의료기관을 운영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고 박두병 두산그룹 회장의 4남인 박 회장은 2001년부터 6년간 서울대병원장을 역임했으며, 2006년 명예퇴직한 뒤 연강재단 이사장, 두산건설 회장 등을 거쳐 지난 3월부터 두산그룹 회장직을 맡아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