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칠곡경찰서는 12일 생후 15개월 된 딸이 독감증세로 계속 울며 보채자 살해한 혐의(살인)로 어머니 김모(29)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김씨는 11일 오후 7시30분쯤 칠곡군 왜관읍 자신의 집에서 생후 15개월 된 딸이 독감 증세로 계속 울며 보챈다는 이유로 딸의 목을 졸라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 결과 김씨는 지난해 10월 대구의 한 병원에서 2회에 걸쳐 우울증 진료를 받고 3주일간 약을 복용해 온 것으로 나타났다.

김씨는 경찰조사에서 “아이가 없으면 내가 좀 편해지겠다는 마음이 들었다”고 살해 이유를 밝혔다. 경찰은 퇴근한 남편의 신고를 받고 출동해 11일 오후 11시10분쯤 집에서 김씨를 검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