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당 김동성 의원은 “통일이 되면 평양으로 수도를 옮겨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12일 국회 운영위 대통령실 국정감사에서 “국회 국방위 활동을 하고 있는 입장에서 볼 때 통일이 얼마 남지 않았다. 세종시 원안은 수정돼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의원은 “세종시가 원안대로 되면 행정 비효율 등의 문제가 있다”며 세종시 수정론을 펼쳤다.

하지만 김 의원은 세종시 수정 추진과정에서의 청와대의 미숙함을 질타했다.

김 의원은 “지금 세종시 수정을 추진하는 부분을 보면 치밀한 전략이 부족하다. 대안도 마련해 놓지 않고 이러니까 국민들이 정부 말을 신뢰하지 못하는 거 아닌가”라며 “여기 청와대 정무라인은 뭐하는 분들인가. 그렇게 밖에 못하느냐. 깊이 반성해야 한다”고 질타했다.

이에 대해 정정길 대통령실장은 “충청도 분들의 반발은 예상했지만 이렇게 논란이 커질 줄은 예상 못했다”며 “송구스럽다”고 했다.

그러나 정 실장은 “세종시 문제 같은 것은 많은 국민들의 여론을 들어야 하고 그 과정에서는 엄청나게 시끄러운 갈등이 발생하기 마련”이라며 “이런 일이 (청와대의) 계획대로 되면 또 공작정치라는 비난을 듣기 딱 알맞지 않나. 그러나 바깥에서 보는 것처럼 아무것도 없이 던져놓지는 않는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