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노동신문 “서해교전은 南 도발… 값비싼 대가 치를 것”







지난 10일 서해상에서 발생한 남북간 교전에 대해 북한 노동 신문이 남한 군당국의 “계획된 도발”이라고 주장하며 “반드시 값비싼 대가를 치르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신문은 12일 ‘비싼 대가를 치르게 될 것이다’라는 제목의 논평을 내고 “서해 해상에서의 이번 무장충돌은 어떤 단순한 우발적 사건인 것이 아니라 조선반도의 긴장 격화를 노리는 남조선 군부의 고의적이고 계획적인 도발행위”라며 “사건 발생 이전에 이미 여러 척의 남조선군 함선집단은 미리 전투대형을 짓고 대기상태에 있다가 정상적인 경계근무를 수행하고있는 우리 해군 경비정에 먼저 불질을 했다”고 주장했다.

신문은 자신들의 주도로 “남북사이에 화해와 협력의 분위기가 조성되고 국제적으로도 조선반도문제를 대화의 방법으로 해결하기 위한 긍정적 움직임들”이 나타나고 있는데 “남조선의 반통일 보수세력과 그들의 배후조종을 받고있는 군부 호전광들은 이것을 달가워하지 않으면서 어떻게 하나 대화와 협력의 분위기를 해치고 조선반도의 군사적 대결과 긴장을 격화시키려고 필사적으로 발악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신문은 “우리는 대결과 긴장을 바라지 않지만 도발자들이 무엄하게도 우리의 신성한 영해를 침범하여 불질까지 해대는것은 추호도 묵과할 수 없다”며 “공화국의 존엄과 자주권을 조금이라도 침해하는 호전광들은 절대로 용서치 않고 정의의 철퇴로 무자비하게 징벌하는 것은 우리의 변함없는 대응방식”이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