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신교단체가 4일 연말 성탄절때 서울광장 앞 트리에 십자가를 설치하지 말라는 불교계 일각의 요구에 반발하며 정부에 대해 개신교 역(逆)차별을 중단하라고 요구하고 나섰다. 이 과정에 이들은 불교계 부동산 환수 등의 극한 주장까지 펴, 한동안 수면 밑으로 가라앉았던 개신교-불교간 갈등이 재연되는 게 아니냐는 우려를 낳고 있다.

개신교모임인 한국교회언론회는 4일 <조선일보> 등에 낸 '정부는 종교편향 정책을 시정하라!'는 제목의 성명을 통해 "현 정부 들어서 수 개월간 우리사회를 뒤흔들었던 촛불시위에 이어, 뜬금없이 불교계에서 종교편향이라는 신조어를 구호처럼 내세우고 정부와 기독교를 압박하고 있다"며 "정부는 이에 굴복하여 헌법에 보장되어 있는 종교의 자유, 표현의 자유를 제한하는 공직자 종교편향 금지 지침을 하달하여 종교자유와 표현의 자유를 심각하게 제약하고 있다"며 불교계와 정부를 싸잡아 비난했다.

이들은 이어 "그런가 하면 최근 들어, 그동안 각 종교의 축일에, 기독교는 성탄절 점등을, 불교는 연등을 장식해 왔었는데, 이제는 성탄절 점등행사에 십자가를 세우지 말도록 정부를 심히 압박하는 세력들이 있다"며 "이에 한국교회는 그동안의 잘못 시행해온 정부의 종교정책을 바로잡아 종교편향을 시정하여 주기를 강력히 촉구하는 바"라며 8가지 요구를 내걸었다.

이들은 우선 "대한민국 국민 어느 누구도 공직자가 종교별 특혜나 차별적인 공무집행을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며 "그러나 현재 시행하는 ‘공직자 종교편향 금지 지침’은 헌법에 명시한 종교의 자유와 표현의 자유를 억압하는 도구가 되고 있으므로 즉각 철회하라"며 정부가 불교계 반발에 따라 제정한 지침 철회를 요구했다.

이들은 이어 "정부는 부처와 기관별로 각 종교에 국가재정에서 해마다 지원해온 천문학적 규모의 금액을 공개하고, 철저한 사후 감사를 통하여 국민들이 낸 귀중한 세금에 ‘눈먼 돈’이라는 소리가 없게 하라"고 요구했고, 더 나아가 "친일반민족행위자 재산환수위원회는 각 종교가 일제 식민지하에서 친일하고 얻은 재산, 수 억 평의 토지를 조사하여 국고에 환수 조치하라"며 불교계 부동산 몰수를 주장하기까지 했다.

이들은 특히 "정부는 특정 종교계의 주장대로, 성탄절에 시청 앞 점등행사에 십자가 설치를 금지하라고 한다면, 모든 종교의 상징물도 일체 설치를 금지하라"며 십자가 설치 금지를 문제삼으며, "정부는 석탄일 전후 2개월 이상 온 나라, 도시를 덮고 있는 연등을 불교 사찰 경내로 한정하라"고 요구했다
이들은 이밖에 "청와대 경내에 있는 불상을 본래의 처소로 돌려보내라", "성탄절 카드만들기가 종교편향이라면 엄청난 금액을 국가에서 지원하는 템플스테이와 학생들의 사찰체험은 심각한 종교편파다. 이를 시정하라", "초·중·고교 역사교과서에 나타난 심각한 종교차별적 편집을 즉각 시정하라"는 등의 요구도 했다.

이들의 반발은 최근 불교계가 성탄절때 서울광장 트리 꼭대기에 십자가를 설치하지 말라고 요구하고 서울시가 이를 신중히 검토해 보겠다는 입장을 밝힌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성탄절때마다 서울광장에 세워져온 트리에는 종전에는 십자가가 세워지지 않았으나, 이명박 대통령이 서울시장이 되면서부터 십자가가 세워지기 시작해 불교계 등은 대표적 종교편향 사례로 지목하며 시정을 요구해왔다.

그러나 교회언론회를 필두로 한기총 등 개신교가 조직적으로 반발하고 나선 양상이어서, 과연 연말에 시청 앞에서 십자가를 볼 수 있을지 여부가 주목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