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드라마.영화 유입.. 최신영화 `해운대' 몰래 봐



아시아 전역에 부는 한류 열풍을 타고 북한에도 한국 드라마와 영화가 쏟아져 들어가고 있다고 미국 시사주간지 타임이 최근 보도했다.

최근 북한을 탈출해 서울에 살고 있는 명철진(가명.43)씨는 북한에 두고온 가족만 생각하면 마음이 아프다. 삼촌은 지난해 국가전복죄로 처형됐다. 하지만 북한에서 좋았던 때도 있었다. 그는 저녁이면 친구들과 함께 한국 드라마와 슈퍼맨 리턴즈, 타이타닉과 같은 미국 영화를 봤다.



그는 "북한 주민들은 외국 드라마를 좋아한다"면서 경찰의 단속에도 불구하고 많은 주민들이 몰래 외국 드라마를 본다고 말했다.

북한에서 한국 드라마, 영화 DVD는 고가에 팔리고 있다.
최근 북한을 탈출한 탈북자들의 증언에 따르면 북한 암시장에서 한국 DVD는 3.75달러(약 4천400원), 미국 DVD는 약 35센트(약 400원)에 거래된다.

북한 당국은 한국 영화와 드라마 등이 쏟아져 들어오자 올 가을 영화 최대 수요층인 대학생과 중국 국경의 밀수꾼들에 대한 대대적인 단속을 벌였다고 타임은 전했다.

지난 9월에는 학교 컴퓨터실에서 최신 한국 영화인 '해운대'를 보던 대학생들이 북한 당국에 적발되기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북한 국영방송이 최근 백설공주, 신데렐라, 로빈후드 등 디즈니 영화를 이따금 방영하기도 했지만, 북한에서 외국 영화가 상영되는 경우는 평양국제영화제 등 일부 행사가 고작이다.

북한의 집권 엘리트층은 다양한 외국 영화를 즐겨왔지만, 일반 주민들은 외국 영화를 감상하다 적발되면 무거운 처벌을 감수해야 했다.

10년 전만해도 북한에서 한국 드라마 등을 보다 적발되면 수용소에서 5년을 보내야 했다. 그나마 최근에는 처벌이 완화돼 3개월형이나 노동형에 처해지는 것으로 전해졌다.

북한에서 경찰 간부로 일했던 명 씨는 외국 드라마 등을 몰래 보는 주민들이 너무 많아 수용소에 보낼 수 없기 때문에 처벌이 완화된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 드라마가 북한 주민들에게 북한의 실상을 깨닫게 해 탈북을 결심하게 만드는 요인 중 하나일지도 모른다는 시각도 있지만 중국 베이징 고려여행사의 총책임자 사이먼 코커렐은 북한 주민들도 한국 드라마가 한국의 실제 삶을 그대로 보여준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면서 "북한 주민들도 한국 드라마가 오락이라는 것을 알고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