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수단체 ‘친북인명사전’ 만든다

최근 진보성향의 민족문제연구소가 친일인명사전을 편찬한 데 이어 보수단체에서도 친북인명사전을 편찬하기로 해 논란이 예상된다.

국가정상화추진위원회(위원장 고영주)는 26일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친북인명사전 편찬 계획을 발표한다고 23일 밝혔다.

국가정상화추진위원회는 과거사 관련 위원회들을 감시한다는 목적으로 보수성향의 학자와 과거 공안수사를 담당했던 검찰, 경찰, 안기부 출신 인사 등이 참여해 작년 6월 출범한 단체로, 2006년 5월 만들어진 `친북반국가행위진상규명위원회'가 전신이다.

고영주 위원장은 "친일보다는 친북이 국가적으로 중대한 문제라고 생각해 3년전부터 친북인명사전 편찬 계획을 준비했다"며 "조만간 1차 친북인사 명단을 발표하고 관계자로부터 이의신청을 받은 뒤 내년 2∼3월께 사전을 펴낼 것"이라고 말했다.

단체는 종북(從北) 또는 반국가 성향이 짙은 인물 5천여명을 추린 후 생존해 있거나 사회적 영향력이 큰 인물 위주로 범위를 압축해 우선 100여명의 명단을 만들었다고 밝혔다.

명단에는 종교계, 학계, 노동계, 시민사회계 등 각계각층에서 활동하는 인사들이 포함됐으며, 1인당 원고지 30∼50매 분량의 친북행위 내용이 실릴 것으로 전해졌다.

고 위원장은 "26일 기자회견에서 친북인사 명단을 발표할지는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 실무진 차원에서 더 협의를 거쳐 명단 발표 시점을 조율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