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목동 A교회의 신자 ㄱ씨는 일요일에 헌금할 때마다 머뭇거리며 주위를 둘러보게 된다. 헌금함 옆에 비치된 6종의 헌금봉투 모두 가운데에 구멍이 뚫려있어 안에 넣은 돈의 색깔을 쉽게 구별할 수 있기 때문이다. ㄱ씨는 “돈이 없을 때는 1000원짜리나 5000원짜리 지폐도 넣을 수 있는데, 구멍이 뚫려있어 남들이 볼까봐 두렵다”고 말했다. A교회는 신자수가 8000명, 한 해 재정운용액만 100억원이 넘는 대형 교회다.

용산구의 B교회도 같은 크기의 구멍이 난 헌금봉투를 비치하고 있다. B교회 역시 3개관을 운영하는 대형교회다.

구멍 뚫린 헌금봉투에 대해 시민들과 신자들은 대부분 바람직하지 않다는 의견을 보였다. 김주영씨(30)는 “너무 드러내는 것 같아 보기 좋지 않다”며 “금액이 다 보이고 내는 사람들이 이를 의식하니 부담감을 느낄 것 같다”고 말했다.

 
서울 목동 소재 한 대형 교회의 헌금봉투 보관대에 놓인 봉투. 펀치로 구멍이 뚫려 있다
A교회 측은 “요즘 대형교회의 경우 거의 이렇게 한다”면서 “헌금봉투에서 돈을 꺼내는 작업을 할 때 돈이 남아 있는 경우가 종종 있다. 봉투에 구멍을 뚫어 남은 돈이 있는지 쉽게 구분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대량의 헌금봉투를 집계한 적이 있다는 한 신자 역시 “결혼식장이나 장례식장에서 종종 있는 것처럼 봉투에 돈이 남아 있는 경우를 막기 위한 것”이라고 대답했다. B교회 관계자는 “3년 전부터 구멍 뚫린 헌금봉투를 비치했는데 아직 불쾌감을 느끼거나 불편하다며 불만사항이 접수된 적이 없다”고 답했다. 개수작업을 용이하게 하기 위한 것이라는 교회의 설명에 대해 이해할 수 없다는 의견을 보인 신도들도 있었다.

문제가 됐던 교회를 한때 다니다 다른 교회로 옮겼다는 ㅎ씨(53)는 “지난해에는 구멍이 안 뚫려 있었다”며 “의도적으로 헌금을 많이 내라는 것”이라고 말했다. 또 다른 신자 ㄱ씨(48)는 봉투를 들어 보이면서 “이렇게 봐도 돈이 남았는지 쉽게 확인이 되는데 말이 안된다”며 “그렇다면 다른 교회는 왜 일반 봉투를 쓰느냐”면서 문제된 교회의 설명을 납득할 수 없다는 입장이었다. 다른 교회에 다닌다는 한 신자 역시 “충격적이다. 돈이 없으면 1000원을 넣을 수도 있는데 그게 보이면 정말 부담스러울 것 같다”고 말했다.

 

  • 메롱씨티 2011.06.16 22:04
    사실 이쯤되면 종교가 아니라 사업이죠.
    종교란 본인의 믿음이 제일 중요한데,
    왜 남의 눈치까지 봐가면서 헌금을 해야하는건지 참....
  • 그러지에 2011.06.16 22:05
    이런게 당연하다고 생각할 정도니 한국 개신교의 현실이 어떤지 알만하네요
  • 한마음되어 2011.06.16 22:05
    현금의 액수랑. 하나님 믿는 믿음의 크기같은게 비례한다는건가 ㅡㅡ?
    참나 ㅋㅋㅋㅋㅋ
  • 내맘얼었다 2011.06.16 22:06
    저런일을 눈앞에서 보고, 당하면서도
    믿음이 간다는 사람들이 이해가 안될뿐
  • 함박이 2011.06.16 22:06
    우리나라 대형개신교회들은 마치.. 사이비종교를 보는듯
  • coro 2011.06.16 22:51

    저런 곳들 때문에 극히 일부이긴 하지만 정상적인 교회들 마저 욕먹는거다.
    나야 뭐 무교이긴 하지만 개신교는 왠지 거부감이...복음 전파하려 하면 짱나!

     

  • 개나리 꽃다발 2011.06.17 02:46
    저렇게 하는 교회도 웃기고 헌금하는데 남들 눈치보는 사람도 웃깁니다.
    종교는 개인의 신념 아닙니까? 종교가 사회생활입니까? 다른 사람 눈치를 보게.
  • 다이리가 2011.06.17 02:59
    종교 아니죠 사업 맞습니다.
  • 겨울바닥 2011.06.17 03:01
    투명 비닐로 바꾸지 ㅋㅋㅋㅋㅋㅋㅋ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12288 한 마을 지적장애 남매 성추행 `인면수심' 60대 2 영원한 만남 2011.03.24
12287 여성부 vs 게임업계 ‘줄다리기’ 점입가경 7 미소지음 2011.03.24
12286 한화 김승연 회장 차남, 이번엔 뺑소니… 4 러풀러풀 2011.03.24
12285 日, 한국식품 안받겠다더니 '입장 선회' 4 깨끗한나라 2011.03.24
12284 경찰관이 지하철서 성추행하다 붙잡혀 2 아리아스미 2011.03.24
12283 식약청, 日식품 방사능검사 日에 위임? 5 정수오성 2011.03.24
12282 '구제역 재앙' 눈 감았나? 韓·美 '쇠고기 전면개방' 추진 4 아롱샅해 2011.03.24
12281 "방사능 오염 물고기, 한국 해역으로 올 수도" 양슈레기 2011.03.24
12280 지잡대라고? 지잡대생들을 '할말있다' 보일랑말랑 2011.03.24
12279 신정아, "조선일보 C기자에게 성추행 당했다" 1 강아지푸울 2011.03.24
12278 강남 ‘사랑의 교회’ 기막힌 신축공사 완전평면 2011.03.24
12277 아내 죽이고 아들마저…'잔혹한 가장' 4 샤샤s 2011.03.24
12276 슈퍼스타K까지 족집게 과외… 학원서 만들어진 ‘선수’ 뽑나 so good 2011.03.24
12275 가혹행위에 '곪아 터진' 해병대 전통 천상초 2011.03.24
12274 요양병원에 돈 주고 시신 유치한 장례식장 마니에르 2011.03.24
12273 오늘밤 중부 최고 15㎝ 폭설…대설예비특보 1 구름위를날다 2011.03.24
12272 "쓰레기 만지던 손으로 반찬 조리?"…'불만제로' 비위생 도시락 '충격' 2 MINI`s 2011.03.24
12271 '예비신랑 실종사건' 피고인에 징역7년 선고 천리신성 2011.03.24
12270 미, 쇠고기 전면개방 요구 예고 1 무지티 2011.03.24
12269 80대 외국인 25억 걸고 공개 구혼 … 1000명 몰려 2 Colony11 2011.03.24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3453 3454 3455 3456 3457 3458 3459 3460 3461 3462 ... 4072 Next
/ 40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