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인불명 폐질환자 입원 집중…“사인(死因) 모르는데 답답”



계속해서 사망자가 늘고 있는 가운데 원인 미상 폐질환 환자들이 집중적으로 입원 치료를 받고 있는 서울아산병원에 긴장감이 높아지고 있다.

시간이 지날수록 비슷한 증상을 보이는 환자들이 서울아산병원을 찾지만 원인 파악이 안되는 상황에서 사망자가 또 발생했기 때문이다.

지난 14일 새벽, 원인미상 폐질환으로 서울아산병원에서 집중치료를 받던 36살 산모가 사망했다.

이 산모는 처음엔 가벼운 기침증상을 보이다가 갑자기 폐가 딱딱해져 강제출산을 했고, 지난달 폐이식까지 받았다. 그러나 폐이식 후 급성 거부반응에 뇌출혈 합병증까지 왔던 것으로 알려졌다.

질병 원인이 명확히 밝혀지지 않은 상황에서 할 수 있는 거의 모든 치료를 행했지만 결국 사망에 이른 것이다. 이로써 지금까지 이 같은 폐질환으로 사망한 산모는 4명에 이른다.

또 현재 서울아산병원에는 같은 증상을 보이는 환자가 한 명 더 입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3월 폐섬유화 증상을 보여 입원한 환자를 시작으로 지금까지 확인된 원인 불명 폐렴환자 중 두 명을 제외한 전원이 서울아산병원 중환자실 등에서 치료받고 있는 상황이다.

서울아산병원 관계자는 “대부분의 환자가 우리 병원에서 치료받고 있다”면서 “첫 집단 발병사례로 알려진 모녀도 입원해 있다. 어머니는 11일, 딸은 9일 부산의 대형 병원에서 우리 병원으로 긴급 이송됐다”고 설명했다.

서울아산병원이 의도하지 않았지만, 어느 순간 원인을 알 수 없는 이번 질환의 ‘집중 치료병원’ 역할을 하게 된 것이다.

질병관리본부에서 특별히 환자들을 서울아산병원으로 안내하지 않는데도, 환자들은 여전히 이 곳으로 몰리고 있다.

처음에는 우수한 의료진과 시설 때문에 환자들이 아산병원을 찾았지만, 현재는 지금까지 비슷한 증상을 보인 환자들이 모두 이 곳에 모여 있다는 사실이 알려졌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이번 일로 우수한 의료진과 시설에 대한 세간의 인식을 확인했다고 해도 서울아산병원은 긴장감을 늦출 수 없는 상황이다. 실제 병원은 거의 모든 인터뷰도 사양하는 등 신경이 곤두서 있다.

병원 관계자는 “환자들을 치료하는 의료진의 어깨가 매우 무겁다. 전국적인 관심이 집중된 상황이기 때문에 병원으로서는 무척이나 조심스럽고 긴장된다”고 병원 분위기를 전했다.

한편, 임산부와 가족 간 또 다른 발병 사례로 알려진 모자(母子)는 현재 신촌과 강남 세브란스병원에서 각각 치료를 받고 있다.

세브란스병원 관계자는 “두 환자 다 신촌에서 치료를 받다 어머니는 폐이식이 가능한 강남세브란스병원으로 이송돼 지난 11일 폐이식을 받았다”면서 “두 살 난 아들은 신촌에서 치료 중이다”고 밝혔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12205 20대는 왜 투표하지 않게 되었나 2 작은입맞춤 2011.03.21
12204 킬힐 신은 평양女 떴다! 사방에서 곁눈질 2 따뜻한곳으로 2011.03.21
12203 "한류스타 참여 `위로 뮤비' 만들자" 6 함박이 2011.03.21
12202 시내버스에서 여고생 성추행 40대 구속 달래지만 2011.03.21
12201 초등학교 앞 '바바리맨' 행각 20대 덜미 뚱고양이 2011.03.21
12200 남자친구와 짜고 母 귀금속 훔쳐 내다 판 ‘어이없는 딸’ 한마음되어 2011.03.21
12199 '택배 열어보니 벽돌 2장이…' 온라인 쇼핑몰 '사기주의보' 1 내맘얼었다 2011.03.21
12198 불 켠 고깃집, 불 끈 주점 … 야간조명 ‘과태료 0’ 저바다에누워 2011.03.21
12197 학부모 74% "방과후학교 사교육비 절감효과 없어" 뽑히뽑히 2011.03.21
12196 남산 케이블카 추억 속으로… 2 그러지에 2011.03.21
12195 수능 8번 낙방한 29세男… ‘앱’ 개발해 ‘대박’ 1 메롱씨티 2011.03.21
12194 제주, 성매매 공화국?…관광 남성 무더기 검거 1 돌고래날개 2011.03.21
12193 송신도 할머니 무사히 도쿄 이동 산소네 2011.03.21
12192 카이스트 재학생 화단서 숨진 채 발견 2 금벅지 2011.03.21
12191 외교부 특채 파동 관련자 복귀 논란 3 평화와안녕 2011.03.21
12190 日지진성금모금바라보며… 5 오구리슌 2011.03.21
12189 '싼' 동네 피자 사라지나 재료비 부담에 인상 러시 여리원 2011.03.21
12188 '개항 10년' 인천공항, 눈부신 '비상' 바람구름달 2011.03.21
12187 평양 식당들 낮엔 음식팔다 밤에는 매춘? 3 민메이 2011.03.21
12186 둔기 맞고도 '멀쩡' 고교생, 퍽치기범 잡아 체에엣 2011.03.2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3453 3454 3455 3456 3457 3458 3459 3460 3461 3462 ... 4068 Next
/ 406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