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일 오후 서울 대한문 덕수궁 앞에 마련된 故 노무현 전 대통령 시민 분향소에서 중구청 직원들이 분향소를 철거 하고 있다.


24일 새벽 일부 보수단체 회원들로부터 기습 철거당한 대한문 앞 노무현 전 대통령 시민 분향소의 비품 및 잔해들이 24일 오후 중구청 소속 미화원들에 의해 치워지고 있다.


24일 새벽 대한문 앞 노무현 전 대통령 시민분향소가 일부 보수단체 회원들로부터 기습 철거당한 뒤 서울 중구청에서 현장에 남아 있는 비품 및 잔해들을 치우려고 하자 잔해 처리를 강하게 항의하던 시민 분향소의 한 관계자가 경찰에 의해 연행되고 있다.


24일 새벽 일부 보수단체 회원들로부터 기습 철거당한뒤(사진 위) 서울 중구청에서 실랑이 끝에 남아 있던 비품과 잔해를 깨끗이 치워버린(사진 가운데) 뒤의 대한문 앞 노무현 전 대통령 시민 분향소 자리








새벽에 부시고, 이를 가만히 지켜보기만 했던 견찰들은
잔해 수거에 항의하는 분향소 관계자를 연행하고,
결국 깨끗하게 자리를 정돈해주는 구청 직원들.

손발이 너무도 척척 맞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