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파 옮기는 오바마 보셨나요”

백악관 전담 사진사가 찍은 별난 장면들 화제


미국 백악관 집무실에서 정장 차림으로 3인용 소파를 옮기고 있는 사람(사진 왼쪽)은? 미국의 최고 권력자, 다름아닌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다.
 

 


1일자 워싱턴포스트(WP)에 실린 오바마 대통령의 ‘일상 속’ 사진들이 화제다. 셔츠 차림에 슈퍼볼 경기를 관람하다 팔을 벌리고 환호하고, 경호원들이 보거나 말거나 부인(미셸)에게 이마를 맞대고 미소짓고, 가만히 눈을 감은 채 생각에 잠긴 주인공은 오바마 대통령. 일반에 좀체 공개될 일 없는, 대통령의 일상을 일일이 카메라에 담아낸 이는 백악관 전담 사진사인 피트 소우사(54)다. 일반인들이 상상하기 어려운 백악관 주인의 일거수 일투족을 포착해 기록으로 남기는 그의 이야기를 WP는 자세히 소개했다.



소우사가 백악관에 첫 발을 들인 것은 로널드 레이건 전 대통령 시절. 백악관 전속 사진사로 일하다 이후 시카고트리뷴 사진기자로 활약했던 그가 오바마의 사람이 된 것은 2004년이다. 당시 초선 연방 상원의원이었던 오바마의 다큐멘터리 사진을 찍은 게 인연이 되어 다시 백악관에 입성했다. 오바마 대통령을 지남철처럼 쫓아다니며 소우사가 하루에 찍는 사진은 1000~1500장.


지난해 여름 ‘떠오르는 버락 오바마’라는 제목의 사진집을 발간했던 소우사는 백악관에 입성하기 전까지 오하이오대에서 사진저널리즘을 강의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