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향군인회 민주당 규탄장서 ´칼´ 등장

◇ 재향군인회와 6.25참전유공자회 회원들이 17일 오전 여의도 민주당사 앞에서 민주당 규탄대회 후 당사 진입을 시도하며 경찰과 실랑이를 벌이고 있다. ⓒ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 재향군인회와 6.25참전유공자회 회원들이 17일 오전 여의도 민주당사 앞에서 민주당 규탄대회 후 당사 진입을 시도해 경찰과 실랑이를 벌이는 과정에서 한 회원이 흥분해 과도를 꺼내들자 다른 회원이 제지하며 빼앗고 있다. ⓒ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정세균은 나와서 무릎꿇고 사죄하라."
"덤으로 사는 인생, 죽는 날까지 대한민국을 사수할 것이다. 대한민국 만세!"

보수단체인 재향군인회 소속 200여명의 회원들이
오세훈 서울시장이 6.26참전용사들에게 전달한 격려증서와 관련해 민주당이 ´선거법 위반´이라고 주장한 것에 대한 반발로 ,민주당 당사 앞에서 규탄대회를 가졌다가 경찰과 대치하는 등 한바탕 소동이 벌어졌다.

이들은 당사 앞에서 “책임자 나오자”고 외치며 안으로 진입하려는 과정에서 “법을 지키며 시위하자”는 일부 회원에 격분해 회원들끼리 멱살을 잡고 싸우는 일이 발생했으며, 한 회원은 자신의 품에 소지하고 있던 ‘칼’을 꺼내 들고 민주당을 향해 “한 놈을 찌르겠다. 그냥은 못 간다”고 위협해, 주위 사람들이 뜯어 말리는 일도 벌어졌다.

재향군인회는 ‘참전용사들의 명예를 짓밟은 민주당을 규탄한다’는 내용을 담은 성명을 통해 “서울시 재향군인회가 지난 12일
서울 올림픽공원에서 주최한 ‘6.25 전쟁 59주년 기념 및 북핵 규탄대회’에서 오세훈 서울시장은 서울시 조례에 의거, 국가를 위해 희생한 참전용사들을 격려하는 차원에서 격려증서를 전달한 바 있다”면서 “이는 재향군인회가 추진하는 각종 사업에 지원하는 서울시의 보조금 일부”라고 밝혔다.

이들은 이어 “이는 그동안의 관례에 따른 것으로 공직선거법에 명시된 기부행위도, 공무원 등의 선거에 미치는 금지행위도 아니다”면서 “그럼에도, 민주당은 호국의 6월을 맞아 참전용사들을 격려한 서울시의 조치를 ‘선거법’을 들먹이며 정치공세를 자행하고 있다”고 민주당을 맹비난했다.

이들은 “
김대중 전 대통령이 노벨상 흥정금으로 밝혀진 5000여억의 불법자금을 북한에 퍼준게 핵과 미사일이 되어 우리의 목을 겨누는 행위는 덮어두고, 여든이 다된 참전용사와 불우재향군인회의원들에게 전달한 1인당 20만원이 그렇게 못마땅한 말인가”라며 “민주당이 대한민국 안의 정당인지 묻고 싶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민주당은 관련 브리핑을 즉각 취소하고 국민과 참전용사들에게 석고대죄하라”고 강력 요구한 뒤 “이를 받아들이지 않을 경우 전국 800만 재향군인회원들이 좌시하지 않을 것을 경고한다”고 말했다. 이들은 이날 10시 반쯤에 집회를 시작해 1시간여 정도 당사 근처에서 항의를 이어갔다.

이에 대해 민주당
이재명 부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민주당은 재향군인회에 서울시 예산을 지원하고 매년 향군회원 100명에게 2000만원을 지급한 것을 문제삼은 일이 없다"면서 "또 향군법과 서울시 조례에 의한 재향군인 지원을 민주당이 반대하는 것도 아니다"고 밝혔다.

이 부대변인은 다만 "오 시장 선거 1년 전에 서울시가 주는 돈을 자신이 직접 전달하는 ‘쇼’를 함으로써 자신이 만든 ‘오세훈선거법’상 생색내기 금지조항을 위반한 것을 지적했을 뿐"이라고 해명했다.










나이와 인격은 절대 비례하지 않고 지혜도 나이와는 무관하며 늙으면 늙을수록
점점더 잉여 인간이 많아 진다는 느낌과 곧 나도 그 대열에 끼지 않을까 하는
두려움이 생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