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발전위원회 파행·종료
YTN

 

 

 

국회 문화체육관광방송통신위 산하 자문기구인 미디어발전국민위원회가 여론조사 실시 여부를 놓고 합의점을 찾지 못한 채 파행으로 끝남에 따라 위원회 활동이 사실상 종료될 위기에 처했습니다.

미디어발전위원회는 오늘 전체회의를 열고 미디어법 개정에 대한 여론조사 실시 문제를 논의했습니다.

그러나 법안 처리에 앞서 "여론조사를 먼저 실시하자"는 민주당 추천위원들의 주장과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는 한나라당 추천위원들의 의견이 맞섰습니다.

이후 여야 추천위원들은 각각의 방식대로 일정을 진행시키겠다고 밝혀 오는 25일까지 정해진 미디어위원회 활동도 여야 추천위원들이 각자 보고서를 내는 선에서 활동을 마칠 것으로 보입니다.

 
--------------------------------------
 
그동안 이리저리 여론조사 요구를 거부해온 딴나라당.
대대수 국민이 반대하는 목소리를 외면한 채 수적 우위를 두고 강행 처리 하려는 속셈이죠..
전에 강행처리 이전에 극적으로 구성된 사회합의 기구 설치를
절대 안돼 하며 난리치던 문방위원장(딴나라당 의원)이 다시 생각나는군요.
이놈들 보면 국민의 의견을 들으라고 뽑아논 국회의원이 맞나 생각이 듭니다 -_-