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라이트 대부인 김진홍 목사가 이명박 대통령에 대해 "박정희 대통령 이후 최고의 대통령이 될 것"이라며 변함없는 믿음과 지지를 표명했다.

"MB가 대통령 된 것 하나님의 은혜"

15일 주간 <미래한국>에 따르면, 김 목사는 <미래한국>과의 인터뷰에서 이 대통령에 대한 비판여론에 대해 이같이 말하며 "기대에 못 미친다고 생각하는 건데, 대통령의 일하는 솜씨가 시간이 좀 걸린다. 금년 들어 페이스를 찾기 시작했으니 내년에는 확실히 좋아질 거고 퇴임할 때는 좋은 대통령으로 박수 받고 나갈 것으로 100% 확신한다"고 말했다.

김 목사는 “외국에서는 한국 대통령을 좋게 평가하고 있다. 세계 대통령 중에 경제위기에 가장 잘 대처하는 대통령으로 외신에서 나왔다"고 덧붙였다.

그는 더 나아가 “(국민들의) 그 조급성이 나라를 여기까지 이끌어왔는데 조금 자제할 때도 됐다"며 "'하느님이 보우하사', 애국가를 잘 지었다. 이명박 대통령이 들어온 것만 봐도 그렇다. 다른 사람이 되었다면 경제위기를 어떻게 헤쳐 나가겠나? 생각만 해도 아찔하다. 하나님의 은혜”라고 말하기도 했다.

"첫해 죽 쑤고, 2년째 감잡고, 3년째 속도내고, 물러날 때 박수받을 것"

김 목사는 "물론 나도 속도가 느린 것에 대해서는 고개를 갸우뚱하는 바가 없지 않지만 비교급으로 생각해서 최상의 대통령이 적절한 시기에 뽑혔다고 생각한다. 그 분 솜씨를 아니까, 일하는 스타일이 있으니까, 걱정 안한다"며 "첫해는 죽 쑤고, 2년째 감 잡아서, 3년째 속도내서, 물러날 때는 박수 받고 물러날 것으로 예측한다. 20년 동안 매주 만나 잘 파악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걱정하는 것보다는 더 잘하고, 잘 될 것으로 생각한다. 괜히 덕담하는 게 아니고 확신을 가지고 하는 말"이라며 "이 대통령은 치밀하고 일에 대한 감을 잡는 데 도사급이다. 타의 추종을 불허한다. 나라를 제대로 이끌어가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 대통령의 장단점에 대해선 "장점은 인내심이 깊다는 것과 일을 천재적으로 잘한다는 점, 그리고 안에서 정리된 투지가 대단하다는 점"이라며 "단점은 스킨십이 약하다는 건데 단점이라기 보다 팔자라고 할까. 여의도와 언론 풍토를 싫어해서 투자를 안한다. 탁월한 사람일수록 밑에 사람이 적다. 나도 머리가 나쁜 편은 아닌데 대통령 되기 전에 이명박 장로와 얘기하다가 그 탁월성에 깜짝 깜짝 놀란 적이 많다”고 말했다.



◀ 대선직전인 2007년 11월7일 오후 올림픽공원에서 열린 뉴라이트전국연합 창립 2주년 기념행사에서 이명박 후보와 김진홍 뉴라이트전국연합 상임의장이 함께 만세를 부르고 있다. ⓒ연합뉴스

"박근혜는 지역구 의원이고, 이대통령은 대통령"

김 목사는 박근혜 전대표와 화합하지 못하는 데 대한 비판여론에 대해선 “그건 이명박 대통령에 대한 실례"라며 "박근혜 의원은 한 지역구의 국회의원일 따름이고 이명박 대통령은 한 나라의 대통령"이라고 일축했다.

그는 이어 "지역구 국회의원을 대통령과 비교하는 건 밸런스가 맞지 않는 일"이라며 "이명박 대통령이 성공해야 박근혜 의원도 유리하다. 이명박 대통령의 성공을 돕지 않으면 박 의원도 불리해진다"고 경고했다.

그는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와 관련해서도 “이명박 대통령이나 노무현 대통령은 출발점이 비슷하다. 바닥에서 어금니 물고 쌓아 올라왔는데 노무현 대통령은 기본적으로 낙관적이지 못했다. 신앙에 의지하느냐 안하느냐의 차이"라며 "노무현 대통령의 유서에 ‘삶과 죽음은 하나’라고 했는데 그렇다면 ‘이 악물고 살자’하는 게 이명박, 김진홍 스타일"이라며 신앙심이 없어 투신한 것으로 규정했다.





이 대통령을 좋게 평가하고 있는 외신, 나는 본 적이 없다만??

제발 3년이 후딱 지나가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