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12월 국회에서 박근혜 한나라당 전 대표를 닭과 개에 비유하며 원색적인 비난을 했던 김성광 강남교회(서울 대치3동) 목사가 이번에는 '박근혜 전 대표는 싸가지가 없다'고 말해 논란이 예상된다.

김 목사는 지난 12일 강남교회 설교에서 세종시를 둘러싼 박 전 대표와 이명박 대통령의 갈등과 관련, "박근혜 씨가 왜 이명박 대통령하고 경쟁을 하냐"며 "'대통령 각하여 날 좀 도와주시요, 그래야지, 사사건건 싸움하겠다고 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결국 싸우면 누가 손해야 이명박 대통령은 3년이면 잘했다고 나가는 사람이다, 자기(박 전 대표)는 도움받는 건데 사사건건 싸우니까 자기보다 나이도 많은 사람이고 대통령인데 싸우니까 전부 쳐다보는 사람마다 남자들은 한마디씩 한다, '싸가지가 없다'고"라고 덧붙였다.

특히 김 목사는 박 전 대표가 결혼을 하지 않은 점까지 언급하며 이 대통령과 각을 세우고 있는 박 전 대표를 비판했다.

김 목사는 "세상에 하긴 뭐 결혼해서 남편을 섬겨봐야 남편한데 항복도 하고 얻어 터지기도 하고 도움도 받는다"면서 "결혼도 안해봤으니까 그냥 싸우겠다고 그러니까 나라가 혼란해지는 거다"라고 강조했다.




강남교회(서울 대치3동) 홈페이지에 있는 김성광 담임목사 소개란. 출처 : 강남교회 홈페이지.


이어 김 목사는 설교를 듣고 있는 신자들을 향해 "솔직하게 박근혜 씨 요즘 이명박 대통령한테 대드는 거 잘하는 짓이라고 하는 사람은 손들라"면서 동의를 이끌어 냈다.

"(손 든 사람) 없잖아요. 차라리 손 잡고 '제가 뭘 어떻게...'라며 좋게 좋게 나가야 하는데 그러니까 남자마다 화가 나서 가만히 있지 않더라고. 우리는 싸워도 나쁜 상대하고 싸워야지 나라를 위해서 국가를 위해서 열심히 일하겠다는 사람하고 싸우면 어떻게 하겠다는 거야."

김 목사는 세종시 문제와 관련, "오늘 신문을 보니까 이제 충청도 사람들이 정신이 들어가지고 원안보다 수정안이 좋다는 것을 지금 깨달아서 수정안을 더 지지한다"며 "이제 충청도가 멍청도가 안 되고 축복도가 되는 거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충청도 사람이 수정안 지지하면 반대하는 사람이 설 자리가 없다, 반대하다가 죽는다 빨리 돌아서야 한다, 회개는 빨리 해야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김 목사는 지난해 12월 22일 강남금식 기도원 설교에서 김대중, 노무현 전 대통령을 아나콘다에 비유하며 민주개혁세력을 싸잡아 비난하기도 했다.

"지난 전직 대통령 두 사람 가니까 조용해졌어요... 인도 한 마을에 아나콘다 구렁이가 돌아다니면서 인도 사람들 잡아 먹으니까 인도 사람들이 바깥에 못 나갔어요. 그런데 갑자기 비가 와서 번개가 치더니 아나콘다 두 마리가 번개 맞아 죽어버렸어요. 동네 사람들이 좋다고 농사 짓고 했는데, 한 사람이 어미 죽었어도 새끼들도 있으니까 우리가 새끼를 잡아야 한다고 했는데도 사람들이 무슨 새끼가 있냐고 듣지 않았는데요. 2,3년 지나니까 아나콘다 새끼들이 나와서 또 설쳤어요. 어미 죽어도 새끼들이 더 설쳐요. 새끼들도 잡아야 돼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