엽기 스럽기도 하지만, 왠지 좀 슬프기 까지 하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