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당 박근혜 전 대표에 대해 “남자들은 전부 다 싸가지가 없다고 한다” 등의 발언으로 논란을 일으킨 강남교회 김성광 목사가 불교를 비하, 종교 편향적 발언 때문에도 논란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김성광 목사는 지난 12일 ‘너는 행복자로다’ 제목의 설교를 통해 박근혜 전 대표를 강하게 비난하는 발언과 더불어 “강남교회는 얼음 깨는 배다. 공산당도 깨부수고, 부정부패도 깨부수고, 미신우상도 깨부수고, 불교도 깨부수겠다”고 말해 논란을 빚고 있다.

특히, 김 목사는 설교를 통해 “석가나 공자나 맹자나 점쟁이나 무당이나 거기는 구원이 없다”며 “절간에도 성경 보내기 운동을 해야겠다. 절간에 앉아서 목탁을 왜 두들기느냐 했더니 졸릴까봐 두들긴다는 것”이라며 불교 비하적 발언도 했다.

그러면서 김 목사는 “그냥 관세음보살, 나무아비타불 이러면 졸리니까 졸리지 말라고 암자에 앉아서 두들기는 것”이라며 “난 또 무슨 특별한 이유가 있는지 알았는데, 졸릴까봐 두들기는 것”이라고 신도들에게 설명했다.

또, “성경 읽다가 불경을 읽으면 심심해서 못 읽는다. 나도 읽어봤는데, 도대체 불경에는 읽을 게 없다”면서 “성경은 드라마틱한데 불교는 도대체 읽을게 싱숭맹숭하다. 그러니까 둘 다(성경과 불경) 읽으라고 하면 스님들도 신학교 들어가서 목사 스님이 되는 것”이라고 성경의 우월성을 강조했다.

이어, “100만명 점쟁이 무당도 성경 가져다주고 성경 보면서 사주팔자 관상 풀라는 것”이라며 “나중에 무당 출신 목사들 아프가니스탄, 파키스탄 이런 사납고 힘든 지역만 전부 선교사로 보내서 탈레반과 붙어서 니가 세냐 내가 세냐 거기서 한판 붙는 것”이라고 발언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작두 놓고 작두 타는 것이다. 무당들 갖다 붙여놓으면 대한민국 무당이 셀 것”이라며 “공중부양하고 붕붕 뛰어다니고 탈레반이 항복하면 전도하는 것”이라고 허무맹랑한 이야기를 하기도 했다.

불경에 대해서는 “성령의 감동이 없다. 귀신들만 나온다. 예수님이 세니까 귀신도 물리치고 부처도 물리치고 다 물리치고 앞으로 대한민국을 하나님 나라 기독교로 만들어서 하나님께 영광 만들어야 한다”며 “무당, 귀신, 점쟁이 이런 설교 목사님들이 못한다. 겁나서 못한다. 나만 한다”고 강조했다.

김성광 목사의 이 같은 불교 비하 발언에 누리꾼들도 당혹스러움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아고라 등 포털사이트 게시판에는 ‘김성광목사가 종교전쟁을 부른다!!’ 등 비판적 토론글이 올라오고 있다.

불교계에서 공식적 반응은 아직까지 나오지 않고 있다. 그러나 불교방송(BBS)는 15일자 기사에서 “서울 강남의 대형교회 목사가 공개 설교 자리에서 불교를 비하하는 막말을 쏟아내 물의를 빚고 있다”며 불편한 심기를 표출했다.

불교방송은 김 목사가 박근혜 전 대표에 대해 비난한 것과 관련해서도 “여성 비하적 막말을 퍼부었다”며 불교 비하 발언과 싸잡아 “부적절한 망언에 대한 누리꾼들의 비난 여론이 거세지고 있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한편, 김 목사는 이날 설교에서 실업 문제에 대해서도 독특한 시각으로 풀이했다. 김 목사는 “그냥 쉬는 사람, 놀고먹는 사람, 직장이 없어서 못하는 사람이 460만명. 취업난이 최악이라고 한다”며 “일거리가 없다고 하는데 없는 게 아니고 하기 싫어서 안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어렵고 힘든 건 안 하고 편한 것만 하겠다는 것”이라며 “진짜 일감이 없는 게 아니라 하기 싫어서 힘들고 어려워 일 안 하겠다는 사람들 백수건달이 460만명이라는 것”이라고 실업문제가 일하기 싫어 놀고먹는 데서부터 비롯됐다는 시각으로 설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