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 내 '청와대 채널' 논란

네티즌 "정부조치 반하는 방법으로 홍보동영상 게재" 주장


 

 

 

세계 최대 동영상 공유 사이트인 유튜브에 개설된 '청와대 채널'을 두고 논란이 일고 있다.

문제의 발단은 유튜브가 한국 정부의 '인터넷 실명제'를 사실상 거부하고 지난 9일부터 한국 내 게시판 서비스를 차단하면서부터 시작됐다. 유튜브는 이날부터 이용자의 국가 설정이 '한국'으로 돼 있는 경우 동영상이나 댓글을 달 수 없도록 하고 있다.

따라서 한국으로 국가를 설정한 이용자는 유튜브에 동영상을 올릴 수 없는 상태다.

그러나 청와대는 앞으로도 이명박 대통령의 주례 라디오 연설을 유튜브를 통해 계속 홍보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청와대는 지난 10일 청와대블로그에 '대통령 연설, 유튜브에 계속 올라갑니다'라는 글을 올려 유튜브의 청와대 채널운영에는 아무 문제가 없다고 밝혔다.


 
청와대는 "청와대가 국적까지 바꾸면서 유튜브에 동영상을 올릴 것이냐는 얘기가 나오고 있는데 오해가 있다"며 "가입시 국적은 엄연한 대한민국이지만 동영상 배포 지역은 전 세계로 돼 있는 만큼 별도 조치 없이도 계속 동영상을 올릴 수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 청와대 관계자는 언론과 인터뷰에서 "유튜브에서의 '국가' 설정은 사용자의 국적이나 지리적 위치로 따지는 것이 아니라 동영상을 어떤 사람들에게 보여줄 것이냐에 따라 설정한다"며 청와대의 유튜브 채널에 문제가 없다고 밝혔다.

이는 국가 설정을 '한국'이 아닌 '전 세계' 또는 '한국'이 아닌 다른 나라로 했을 경우 게시물을 올릴 수 있다는 설명이다.

하지만 일반적으로 사이트 가입시 국가를 설정하는 것은 사용자의 국적이나 사용 언어를 지정하는 게 통상적인 개념이다.

때문에 유튜브 청와대 채널이 그대로 운영되는 것을 두고 '편법'이 아니냐는 지적마저 나오고 있다.

네티즌들은 청와대가 정부 조치에 부합하지 않는 방법을 동원해 유튜브에 홍보 동영상을 올리고 있다며 따가운 눈초리를 보내고 있다.


-- 개념은 어디에??